[락&약 캠페인] 만성 B형간염, 맘대로 약 먹으면 간경변·간암 키워


간에 좋은 건강식품도 지친 간에는 되레 `毒`

만성 B형간염은 B형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돼 간에 만성적 염증이 6개월 이상 지속되는 질환이다. 만성 B형간염은 특별한 증상이 없어 방치하는 사례가 많지만 간경변과 간암의 주요 원인이기 때문에 바이러스가 기준치 이상이고 간수치가 정상보다 2배 이상 높으면 치료해야 한다. 간경변은 간수치에 관계없이 바이러스가 기준치보다 높으면 치료가 필요하다.

만성 B형간염은 완치나 증상 완화가 치료 목표가 아니다. 간경변이나 간암으로 악화되는 것을 막는 것이다.

이를 위해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항바이러스제로 치료하게 된다. 이중 먹는 항바이러스제는 매일 규칙적으로 복용할 때 바이러스 억제 효과가 가장 뛰어나다.

그러나 임의로 약을 끊거나 용량ㆍ용법을 제대로 지키지 않으면 약물에 내성이 생길 수 있고, 다시 바이러스가 증식해 간경변이나 간암으로 진행될 수 있다. 만성 B형간염 치료의 주된 실패 원인은 약을 제대로 먹지 않는 데 있다. 이는 항바이러스제 내성보다 중요한 부분이다.

임신을 계획 중이거나 임신 중인 만성 B형간염 환자는 태아에게 최대한 안전한 치료제를 사용해야 한다.

주사제는 단기에 치료할 수 있어 임신 계획에 맞춰 치료하기 좋다. 다만 치료 후 6개월 동안 피임해야 한다. 하지만 임신부는 발생 단계에 있는 태아에게 미치는 영향을 예측하기 어려워 전문의와 상담이 꼭 필요하다. 출산 후 모유 수유는 제한하는 것이 좋다.

꾸준한 치료를 했지만 간경변으로 진행됐다면 항바이러스제는 계속 먹어야 한다. 항바이러스제는 병이 더 진행하는 것과 간세포암 발생을 억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만성 B형간염은 이미 간이 지쳐 있는 상태이므로 간에 좋다고 건강식품을 복용하면 간에 부담을 주거나 오히려 간염이 더 심해질 수 있다.

또 처방 없이 약국에서 주는 간장약은 만성 B형간염의 원인인 바이러스를 치료하지 못한다.

한편 `락(樂)&약(藥) 캠페인`은 약을 올바르게 먹는 방법과 그 중요성을 알고 실천함으로써 향후 치료 효과 향상과 합병증 예방 효과를 높이기 위한 대국민 캠페인이다.

이 캠페인은 한국환자단체연합회와 한국다국적의약산업협회(KRPIA)가 공동 주최하고 보건복지부,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약사회, 대한간호협회가 후원하고 있다.

 

 



[이병문 의료전문 기자]


[매일경제]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4&no=969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