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경제] 통풍 치료에는 순서가 있다 통풍은 혈액 내 요산 농도가 올라가 만들어진 요산결정체가 심한 염증을 일으키는 대사질환이다. 혈액 내 요산이 증가하는 고요산혈증은 요산이 신장으로 잘 배설되지 못하거나 몸속에 지나치게 많이 생길 때 발생한다. 이에 따라 바람이 스치기만 해도 아프다(痛風)고 표현될 정도로 심한 통증을 동반한 통풍관절염이 나타난다. 따라서 통풍의 치료 목표는 혈중 요산농도를 꾸준히 낮춰 5~6㎎/㎗ 이하로 유지하는 것이다. 주의할 것은 급성 통풍관절염과 고요산혈증을 동시에 치료하면 안 된다는 것이다. 우선 관절이 부어 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통풍관절염을 치료한다. 이때는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제나 콜히친, 스테로이드 등으로 염증을 가라앉힌다. 항염증제는 증상이 발생하고 나서 바로 투여해야 효과가 좋다. 이 중 콜히친은 투석 중인.. 더보기
[영상] 남산 걷기대회 with 락앤약 캠페인 지난 10월 18일 한국백혈병환우회와 락앤약 캠페인이 함께 남산 걷기대회를 진행했습니다. 락앤약 로고가 찍힌 수건을 나눠들고 남산 팔각정 앞에서는 약 복용 방법 5R이 적힌 부채를 나누기도 했는데요, 좋은 날씨에 좋은 사람들과 함께한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더보기
10월 18일 남산 걷기대회 락앤약 캠페인 지난 10월 18일 한국백혈병환우회와 락앤약 캠페인이 함께 남산 걷기대회를 진행했습니다. 락앤약 로고가 찍힌 수건을 나눠들고 남산 팔각정 앞에서는 약 복용 방법 5R이 적힌 부채를 나누기도 했는데요, 좋은 날씨에 좋은 사람들과 함께한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