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2016년 9월 11일, 락앤약 캠페인 2016년 9월 11일 일요일, 마로니에 공원에서 반딧불이 6기들과 함께 락앤약 캠페인을 진행하였습니다. 더보기
[사진] 10월 24일 명동 락앤약 캠페인 2015년 10월 24일 토요일 명동 눈스퀘어 앞 유네스코길에서약 올바르게 복용하기 '락앤약' 캠페인을 펼쳤습니다. ^^이번 캠페인에서는 '꼬박꼬박 복약알리미' 어플을 소개하는 물티슈와 홍보 명함을 나누어 드렸습니다~! 물티슈가 실용적이라 그런지 많은 분들이 관심을 보여주셨고,락앤약 캠페인에 대해 물어보시기도 하셨습니다.한 분 한 분 설명도 해드리고 열심히 홍보 활동을 하였습니다 ^^ 많은 분들에게 락앤약 캠페인을 인식시킬 수 있었던 활동이었고같이 사진도 찍어주시는 등 적극적인 참여도 해주셨습니다~ 명동에서의 캠페인은 성공적으로 즐겁게 마쳤습니다 ^^ 2015년 10월 24일 토요일명동 눈스퀘어 앞락앤약 캠페인 - 꼬박꼬박 복약알리미 홍보 더보기
[사진] 8월 15일 광나루&천호역 락앤약 캠페인 2015년 8월 15일 제70주년 광복절! 광나루자전거공원에서 시작해 천호로데오거리까지 이동하며 약 올바르게 복용하기 '락앤약' 캠페인을 펼쳤습니다 ^^ 생각보다 무더운 날씨라 이동하는 동안 힘들었지만홍보 활동에 대한 시민분들의 긍정적인 반응이더위도 잊게 해주었습니다~! 드디어 유동인구가 많은 천호로데오거리에 도착! 시민분들에게 꼬박꼬박 복약알리미를 소개해드리고 관련 팜플렛을 나누어드리는 등의 홍보 활동을 펼쳤습니다 ^^ 휴가철이라 그런지 생각보다는 사람이 많지 않아 조금 걱정을 했지만 다행히 준비한 홍보자료는 모두 배포했고이번 락앤약 캠페인도 즐겁게 마무리 되었습니다^^ 2015년 8월 15일(토)광나루자전거공원 / 천호로데오거리락앤약 캠페인 - 꼬박꼬박 복용알리미 홍보 더보기
[오마이뉴스] 모든 약 '100% 약효보장', 의외로 간단합니다 복약순응도 개선 '락(樂)&약(藥) 캠페인' ▲ 약은 모두 의사의 처방에 따라 복용해야한다. ⓒ 환자단체연합회 관련사진보기 우리나라는 국민건강보험이 있어 대부분의 국민은 약값에 부담을 느끼지 않는다. 일주일치 약을 지어 효과가 없으면 한 주치를 더 지어먹으면 된다. 질보다 양으로 승부한다. 그래서 불규칙한 식사만큼이나 불규칙한 약 복용이 흔하게 이뤄진다. 최근 의약업계의 최대 화두는 한 달치 약값이 천만 원에 육박하는 고가의 항암제들이다. 한 알로 치면 17만 원. 다행인 것은 약의 효능 역시 가격에 어울릴 만큼 뛰어나다는 점이다. 하지만 이런 효능이 언제나 100% 발휘되는 것은 아니다. 한 시간 단위로 치밀한 복용을 하지 않고는 좋은 효과를 기대하기 힘들다. 우리 모두 언젠가 상상도 못할 가격의 약을.. 더보기
약 올바르게 복용하기 락앤약 캠페인 - 어플리케이션 [락앤약 캠페인] “락(樂)&약(藥) 캠페인"은 고통에서 벗어나 치료해주는 약을 환자들이 올바른 방법으로 복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자 하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약물 복용이 주요한 치료 과정인 환자들의 의약품 복용 순응도 개선 캠페인을 통하여 환자들의 정확한 약 복용에 대한 자발적인 참여 유도 및 합병증 예방 등 치료 극대화하기 위해 한국환자단체연합회, 한국다국적의약산업협회(KRPIA) 공동주최하고 보건복지부,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약사회가 후원하는 대국민 캠페인입니다. 약물치료가 중요한 중증질환을 가진 우리나라 환자 3명 중 1명(35.1%)은 약 복용을 임의로 1회 이상 중단했던 경험이 있고 환자 4명 중 1명은(24.7%)가 ‘약’을 정해진 시간에 규칙적으로 먹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더보기
[파이낸셜뉴스] 환자단체연합회·KRPIA, 복약알람 모바일 앱 출시 약 먹을 시간을 알리는 모바일 앱이 개발됐다. 5일 한국환자단체연합회(이하 환자단체연합회)와 한국다국적의약산업협회(이하 KRPIA)는 약 올바르게 복용하기의 중요성을 알리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락(樂)&약(藥) 캠페인'의 일환으로, 복약알람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꼬박꼬박 복약알리미'를 개발·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꼬박꼬박 복약알리미 모바일 앱은 환자들이 약을 복용하지 못하는 이유 1위가 '단순히 잊어버려서'(66%)[1]인 점에 착안해, 항상 가지고 다니는 휴대폰에 특화된 복약알람 기능으로 치료효과를 높이는데 도움이 되고자 마련됐다. 미리 약 복용시간을 입력하면 해당 시간에 소리나 진동, 그리고 팝업으로 복용시간을 알려줘 약을 잊지 않고 규칙적으로 복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핵심기능이다.. 더보기
[매일경제] 통풍 치료에는 순서가 있다 통풍은 혈액 내 요산 농도가 올라가 만들어진 요산결정체가 심한 염증을 일으키는 대사질환이다. 혈액 내 요산이 증가하는 고요산혈증은 요산이 신장으로 잘 배설되지 못하거나 몸속에 지나치게 많이 생길 때 발생한다. 이에 따라 바람이 스치기만 해도 아프다(痛風)고 표현될 정도로 심한 통증을 동반한 통풍관절염이 나타난다. 따라서 통풍의 치료 목표는 혈중 요산농도를 꾸준히 낮춰 5~6㎎/㎗ 이하로 유지하는 것이다. 주의할 것은 급성 통풍관절염과 고요산혈증을 동시에 치료하면 안 된다는 것이다. 우선 관절이 부어 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통풍관절염을 치료한다. 이때는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제나 콜히친, 스테로이드 등으로 염증을 가라앉힌다. 항염증제는 증상이 발생하고 나서 바로 투여해야 효과가 좋다. 이 중 콜히친은 투석 중인.. 더보기
[영상] 남산 걷기대회 with 락앤약 캠페인 지난 10월 18일 한국백혈병환우회와 락앤약 캠페인이 함께 남산 걷기대회를 진행했습니다. 락앤약 로고가 찍힌 수건을 나눠들고 남산 팔각정 앞에서는 약 복용 방법 5R이 적힌 부채를 나누기도 했는데요, 좋은 날씨에 좋은 사람들과 함께한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더보기
10월 18일 남산 걷기대회 락앤약 캠페인 지난 10월 18일 한국백혈병환우회와 락앤약 캠페인이 함께 남산 걷기대회를 진행했습니다. 락앤약 로고가 찍힌 수건을 나눠들고 남산 팔각정 앞에서는 약 복용 방법 5R이 적힌 부채를 나누기도 했는데요, 좋은 날씨에 좋은 사람들과 함께한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더보기
[매일경제]결핵약 내성 잘생겨 6개월이상 복용해야 완치 찬 바람이 불면 기침을 하는 사람들이 부쩍 많아진다. 단순한 감기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기침이 2주 이상 지속되면 결핵을 의심해 볼 수 있다. 결핵은 결핵균이 원인인 전염병으로 폐결핵이 대부분이지만 약 15%는 다른 장기에서도 발생하기도 한다. 결핵은 최근 10년간 증가 추세다. 결핵균은 매우 천천히 자라고 약에 대한 내성이 잘 생긴다. 따라서 여러 가지 결핵약을 6개월 이상 꾸준히 복용해야 완치될 수 있다. 만약 조기에 중단하거나 부적절하게 복용하면 내성이 잘 발생하고 약 효과도 없어 치료에 실패할 수 있다. 치료에 실패하면 폐 손상이 진행돼 사망할 수 있으며, 주위 사람들에게 지속적으로 결핵균을 퍼뜨리게 된다. 결핵약은 하루에 한 번 복용하는 것을 권장한다. 하지만 약이 너무 많아서 한 번에 복용하기.. 더보기